로고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과 마귀 씨로 난 자들의 구분

백정미 | 기사입력 2022/09/29 [23:02]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과 마귀 씨로 난 자들의 구분

백정미 | 입력 : 2022/09/29 [23:02]

 

▲ 잘 익은 알곡은 반드시 곳간으로 가야한다

예수님이 ​​초림으로 ​오신 ​것은 ​구약에 ​예언한 ​것을 ​이루시기 ​위함이었고, 구약을 다 이루셨다(요 ​19:30). ​재림 예수님은 무슨 ​일을 하러 다시 오시는가? 약속하신 신약을 이루기 위해 오신다(계 ​21:6). 이룰 그것이 무엇인가?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을 ​끝내시고 ​새 ​하늘 ​새 ​땅을 ​창설하시는 것이며, 이는 초림 ​때 ​뿌린 하나님의 씨의 ​익은 곡식을 추수하여 하나님의 약속의 새 나라 새 민족 ​12지파를 창설하시는 것이다(계 14, 7장). ​이 ​​말이 ​맞지 ​않는가? 마 ​13장과 ​계 ​14장의 ​말씀을 ​본바, 예수님은 초림 때도, ​재림 ​때도 약속을 이루기 ​위해 오신 것이다. 초림 때 예수님은 구약의 약속(렘 31장)대로 제 ​밭(예수교회)에 하나님의 씨를 뿌리셨고, 마귀도 ​그 ​​밭에 ​마귀의 ​씨를 ​덧뿌렸다(마 ​13장). ​재림 ​때 ​예수님은 신약의 약속(마 13:30, ​마 ​24:29-31)대로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은 추수해 곳간으로 데려가고, 마귀 씨로 난 자들은 ​추수하지 않고 자기가 자란 밭에 ​남겨 ​​두었다가 ​이들은 ​불사름 ​당하는 ​가라지같이 ​유황불에 ​타서 ​죽게 된다(마 13:40-42). 해서 ​추수된 ​자들은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임이 증명되고, 추수되지 못한 자들은 마귀 씨로 난 ​자들임이 증명된 것이다. 해서 이 ​추수 ​​때 ​두 ​가지 ​씨로 ​난 ​자들 ​곧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과 ​마귀 ​씨로 난 자들이 ​구분되는 것이다. 요 10장 35절에 성경은 폐하지 못한다고 하셨다. 주 ​재림 때는 추수 때요, 추수 ​때는 ​​하나님의 ​씨로 ​난 ​자들만 ​추수되어 ​간다. ​추수되지 ​못하고 자기 밭(교회)에 남은 ​자들은 ​마귀 씨로 난 ​자들인 증거이다. 이래도 구분하지 못하겠는가? 확실히 구분되지 않는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교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