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최민호 세종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

최 시장“악취 고충 해결 방안 돕겠다”…일정 후 마을회관 취침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2/26 [16:15]

최민호 세종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

최 시장“악취 고충 해결 방안 돕겠다”…일정 후 마을회관 취침

박경태 | 입력 : 2023/02/26 [16:15]

▲ 최민호 세종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이 시민들의 곁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대화로 문제와 답을 찾는 ‘현장형 소통행정’에 나섰다.

최 시장은 지난 24일 부강면 등곡 1·3리 마을회관을 찾아 마을주민들과 현장형 소통프로젝트 ‘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을 진행했다.

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은 최 시장이 매월 1회씩 관내 마을회관을 직접 방문해 1박을 묵으며 마을의 현안을 직접 살피고 주민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며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시장은 첫 번째 목적지로 부강면 등곡 3리를 찾아 주민들에게 마을 현안과제를 직접 청취하고 의견을 나눴다.

최 시장은 “10여년 전 이 곳에서 주민들과 하루를 지새우며 마을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던 기억이 인상깊었다”라며 “오늘은 시장으로서 진솔한 대화를 나누러왔다. 여전히 반갑게 맞이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주민들에게 인사말을 건넸다.

이날 등곡3리 주민들은 마을 축사에서 발생하고 있는 악취에 따른 고충을 호소하며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줄 것을 최 시장에게 주문했다.

등곡3리 한 주민은 “마을 주민들이 생계를 위해 축산을 시작해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현재는 경영이 어려워 많은 이들이 축산업을 포기한 상태”라며 “그럼에도 축사에서 악취가 발생하고 있어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도 미안한 감정이 크다. 근본적인 이주대책을 세워달라”라고 말했다.

최 시장은 등곡3리의 박행남 이장을 비롯한 주민들의 건의사항에 귀를 기울이며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최 시장은 “축사에서 발생하는 악취 문제는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시 차원에서도 계속 예의주시하고 있다”라며 “과거와 달리 주민 중 축산업을 경영하거나 종사자들이 많이 줄어들었다면 이주 등 다양한 방안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최 시장은 이어 “주민분들의 고통이 해결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돕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최 시장은 등곡3리에서의 일정을 마친 뒤 등곡1리로 이동해 주민과의 대화를 이어갔다.

등곡1리 주민들은 ‘낙화놀이’와 관련한 관광기반기설을 조성해 줄 것을 주문하고, 마을안길 확장, 하수처리구역 지정 등을 함께 건의했다.

최 시장은 간담회 이후 등곡1리 마을회관에서 잠을 청했으며 이튿날에는 홍판서댁 등 인근지역문화명소를 둘러보고 ‘시장과 함께하는 1박 2일’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최 시장은 “앞으로도 주민들과 현장에서 직접 대화로 마을현안에 대해 기탄없이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계속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