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세종시 “3월 태극기 달기 운동에 공직자도 적극 동참”

6일 직원소통의 날 행사…최민호 시장, 공직자 책임감 강조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3/06 [17:03]

세종시 “3월 태극기 달기 운동에 공직자도 적극 동참”

6일 직원소통의 날 행사…최민호 시장, 공직자 책임감 강조 

박경태 | 입력 : 2023/03/06 [17:03]

▲ 월례조회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이 3·1절 일장기 게양 사건에 대항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3월 한 달간 태극기 달기 운동을 거론하며 공직자의 적극적인 동참과 책임감을 강조했다.

최민호 시장은 6일 시청 여민실에서 열린 3월 직원소통의 날에서 지난 3·1절 일장기가 게양된 일은 못마땅한 일이지만, 그걸 통해서 우리가 단결하고 뭉치고 애국심을 고취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기왕에 시민들이 3월 한 달간 태극기 달기 운동을 통해 분연히 일어나셨으니 공무원들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호응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시청 공무원의 적극적인 동참을 제안했다.

이어 최 시장은 만해 한용운 선생의 격언을 소개하며 우리 사회 발전을 이끌겠다는 공직자의 책임감과 적극적인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한용운 선생은 ‘천하에 가장 싫어하고 미워하고 천시할 사람이 있다. 방관자다’라고 말했다”며 “여기서 방관자란 앞장서서 이끌지도 않고 따르지도 않으며 비판만 쏟아내는 존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시장은 “나 혼자 모두 다 이룰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이뤄지지 않는다고 남 탓만 해서도 안 된다”며 “공직자로서 이끌거나 따르거나 그도 아니면 비켜서야지, 비판이나 문제 제기만 해서는 방관자가 될 뿐”이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최 시장은 삼일절 일장기 게양 사건에 비분강개한 우리 시민들이 스스로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면서 공직자로서 마음가짐과 자세를 되새길 것을 주문했다.

최 시장은 “3월은 울트라 세종 건설을 위해 새로운 업무가 시작되는 시기”라며 “창조와 도전의 미래전략수도의 건설을 위해 공직자로서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지방세 성실납세 풍토조성 유공으로 쌍용씨앤비, 주식회사 보쉬전장, 레이크머티리얼즈, 케이엔케이, 쌍신전자통신이 세종특별자치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