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시안컵 마친 강성진 “도전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3/17 [15:05]

아시안컵 마친 강성진 “도전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

박경태 | 입력 : 2023/03/17 [15:05]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온 강성진은 1차 목표였던 우승은 이루지 못했지만, 월드컵 진출권을 획득해 도전을 이어갈 수 있음에 만족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이 2023 AFC U-20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한국은 아시안컵 4강에 진출하며, 이번 대회 상위 4팀까지 주어지는 2023 FIFA U-20 월드컵 진출권을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강성진(FC서울), 김용학(포르티모넨세),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 등 측면 공격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오른쪽 측면에서 뛰며 다양한 공격 기회를 창출했던 강성진은 5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며 대표팀의 4강 진출에 큰 힘이 됐다. 요르단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중앙선부터 혼자 볼을 잡고 드리블한 뒤 수비수 세 명을 제치고 슛하며 ‘원더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입국장에서 만난 강성진은 “작년부터 U-20 대표팀에 소집되면서 1년간 스페인 전지훈련을 비롯해 여러 준비 과정을 거쳤다. 그동안 코치진들이 잘 알려 주시고 이끌어 주신 덕분에 4강까지 올라갈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우승은 못 했지만, 4강 진출로 월드컵 진출권을 획득해 기쁘다. 이번 대회에서 부족했던 점을 코치진들과 잘 준비해 월드컵까지 보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FC서울의 유스팀인 ‘오산중-오산고’를 거쳐 2022년 프로에 입단한 강성진은 올해 프로 2년차를 맞이한다. 그는 신인임에도 지난 시즌 프로에서 34경기에 출전하며 소속팀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강성진은 “새로 이적해 온 형들에게 아직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다”고 운을 떼며 “특히 우리 팀에 새로 온 황의조 선배는 성인 대표팀에서 오랜 시간 뛰고 있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도 존경하는 선배이다. 하루빨리 만나 같이 축구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 저랑도 경기 스타일상 잘 맞을 것 같아 기대된다”며 대표팀에서의 활약처럼 리그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강성진은 5월에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도 표했다. 그는 “1차 목표였던 월드컵 티켓을 따내 우리의 도전을 이어갈 수 있어서 기쁘다. 월드컵은 축제의 현장인 만큼 코치진들과 잘 준비해서 많은 분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토너먼트에서 최대한 높이 올라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목표도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