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안보책임자들 모여 지역안보현안 논의

28일, ‘2023년 인천시 통합방위회의 개최’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3/28 [13:58]

인천 안보책임자들 모여 지역안보현안 논의

28일, ‘2023년 인천시 통합방위회의 개최’ 

곽희숙 | 입력 : 2023/03/28 [13:58]

▲ 인천시청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인천광역시는 28일 시청 인천데이터센터(IDC)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해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어창준 17사단장, 이영상 인천경찰청장 등 지역 안보책임자들이 모여 ‘2023년 인천시 통합방위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1분기 지역 통합방위협의회를 겸해 개최됐다. 국내외 안보상황 및 지역 군사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지난달 8일 개최된 ‘2023년 중앙통합방위회의’ 결과 및 후속조치 계획을 논의하고, 지난해 시의 통합방위사업 추진성과와 올해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중앙통합방위회의 결과에 대한 후속 조치계획으로서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및 고강도 도발대비 ▲테러 및 사이버위협 대비 ▲통합방위태세 강화와 관련해 인천지역의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심도있는 토의가 진행됐다.

아울러, ‘인천시 통합방위예규’ 및 ‘인천시 통합방위작전계획’개정안을 심의해, 지역현실에 맞게 현행화함으로써 관계기관 및 부대간 체계적인 임무수행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에 지역 군부대(17사단, 해병2사단)와 비상시 폐쇄회로(CC)TV 영상정보 상시 제공 업무협정 및 지역방송사와의 비상대비 방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접경지역 주민대피시설 내 비상식량을 비치(2식분)하는 등 지역 통합방위 기반을 크게 강화했다.

올해는 지역안보 및 통합방위 역량을 더욱 높이기 위해 서해5도 주민 출도 훈련 등 주민들이 참여하는 실질적인 민방위 훈련을 실시하고, 주민대피시설 내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국지도발 및 대테러 대응 등 각종 통합방위 매뉴얼도 정비할 계획이다.

유정복 시장은 “시민을 위한 최고의 복지는 확고한 통합방위태세 구축을 통한 시민안전에 있다”고 강조하고, “지역 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확고한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