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청년공동체 10개팀 출범해 본격 활동 시작

행안부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 선정 10개팀에 과업수행비 각 8백만원 지원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3/30 [19:09]

인천시, 청년공동체 10개팀 출범해 본격 활동 시작

행안부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 선정 10개팀에 과업수행비 각 8백만원 지원

곽희숙 | 입력 : 2023/03/30 [19:09]

▲ 인천시, 청년공동체 10개팀 출범해 본격 활동 시작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인천광역시가 청년들의 지역활동 기반을 마련하고 청년들의 지역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선정한 ‘2023년 인천시 청년공동체’ 10개팀이 30일 출범식을 개최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은 행정안전부와 인천시가 함께하는 공모사업으로, 지역과 연계한 청년공동체의 활동을 발굴·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과업수행비를 각 팀별 8백만 원씩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추홀구에 위치한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진행된 이번 출범식에는 과업수행비 전달식, 청년공동체별 단체소개와 사업계획 발표, 청년공동체 활성화 방안 특강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오는 11월까지 △강화·옹진 섬 투어 및 마을축제 △자립준비청년 대상 멘토링 △금관악기를 활용한 문화예술 활동 △계리단길 카페 축제 △인천 홍보 및 지역 청년 간 네트워크 형성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신종은 시 청년정책담당관은 “청년이 스스로 지역활동을 계획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출범식”이라며, “청년들의 다양한 시도가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