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제청소년연합, 과테말라 대통령과 청소년 인성교육 논의

-IYF 설립자 박옥수 목사, 17일 잠마테이 대통령 면담-
-교육부 장관 등과 실무자 협의 진행-

장은희 | 기사입력 2023/04/18 [20:46]

국제청소년연합, 과테말라 대통령과 청소년 인성교육 논의

-IYF 설립자 박옥수 목사, 17일 잠마테이 대통령 면담-
-교육부 장관 등과 실무자 협의 진행-

장은희 | 입력 : 2023/04/18 [20:46]

 


[경인투데이뉴스=장은희 기자]   국제청소년연합(IYF)이 범죄와 폭력 등 청소년 문제가 심각한 중앙아메리카의 과테말라에서 청소년 인성교육을 추진하게 됐다.

 

현지시간으로 17일 오전, 수도 과테말라시티의 대통령궁에서 국제청소년연합 설립자 박옥수 목사와 청소년 인성교육 실무자들이 알레한드로 잠마테이(Alejandro Giammattei) 과테말라 대통령과 만났다.

 

국제청소년연합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인 (마인드교육)의 도입을 주제로 열린 이날 면담에서 박옥수 목사는 청소년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설명하며 (마인드교육)의 기본 교육 방향인 (사고력), (자제력),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교재를 소개하며 (마인드교육)의 기본 커리큘럼을 제안했다.

 

IYF의 제안에 대해 잠마테이 대통령은 실무부처인 교육부와 논의해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17일 오후, 교육부 청사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교육부와의 면담에서는 보다 구체적인 방안들이 논의됐다.

클라우디아 루이스 교육부장관을 비롯해 차관 및 교육 실무자, 교육위원회 소속 하원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면담에서는 (마인드교육) 시범학교 선정 및 교사 연수 계획 등 구체적인 마인드교육 추진 방안이 협의됐다.

 

현지 많은 언론도 이번 IYF의 과테말라 대통령 면담과 교육부 면담을 주목한 가운데, 교육부는 IYF의 마인드교육이 심각한 청소년 문제의 해결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