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환동해 ‘지·산·학·연’ 힘 모아 글로컬 대학 선도적 모델 구축 정조준

환동해 지역 글로컬대학 공동 추진을 위한 지·산·학·연 업무협약 체결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16:05]

환동해 ‘지·산·학·연’ 힘 모아 글로컬 대학 선도적 모델 구축 정조준

환동해 지역 글로컬대학 공동 추진을 위한 지·산·학·연 업무협약 체결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05/30 [16:05]

▲ 포항시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시, 경주시, 울진군, 포스텍, 동국대 WISE 캠퍼스, 한국원자력연구원,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비엠과 ‘환동해 지역 글로컬 대학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좌측부터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정한 포스코퓨처엠 양극재연구센터장, 이영경 동국대 wise 캠퍼스 총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원병출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박지영 에코프로비엠 HR 담당장, 손병복 울진군수, 김일만 포항시의회 부의장)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포항시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시, 경주시, 울진군, 포스텍, 동국대 WISE 캠퍼스, 한국원자력연구원,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비엠과 ‘환동해 지역 글로컬 대학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 김일만 포항시의회 부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손병복 울진군수, 김무환 포스텍 총장, 이영경 동국대 WISE 캠퍼스 총장, 원병출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정한 포스코퓨처엠 양극재연구센터장, 박지영 에코프로비엠 HR 담당장을 비롯해 기업 임직원 및 학교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환동해 지역의 지방정부와 핵심 산업계, 대학, 연구원이 글로컬 대학의 선도적인 모델을 구축하고, 대학의 발전을 통해 지역사회, 나아가 국가의 발전으로 나아간다는 인식 아래 지·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글로컬 대학이란 지방의 인구소멸, 학령인구 감소, 산업구조의 급격한 변화 등 다가오는 지방대의 위기 상황 속에서 지역과 대학의 동반성장이라는 목표로 지역발전 전략과 연계해 발전을 선도하며, 지역 내 다른 대학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특화 분야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고 혁신을 선도하는 대학을 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환동해 지역(포항·경주·울진)과 지역기업(포스코홀딩스·포스코퓨처엠·에코프로비엠) 등 협약기관들은 지역에 위치한 세계적 연구 중심대학인 포스텍의 글로컬 대학 사업 성공을 위해 협력해 가기로 했다.

또한 이차전지·수소(포항), 원자력·SMR(경주), 원자력수소(울진)로 이어지는 환동해 글로벌 선도 기술 밸류체인 구축에 기업과 포스텍을 중심으로 한 대학 및 연구원이 힘을 실어 지역 상생발전 기반 구축에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지방자치단체의 글로컬 대학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 △대학의 지역 전략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지원 △협약기관(지·산·학·연)의 원자력·수소에너지·이차전지 등 지역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공동프로젝트 발굴 및 수행 협력 △협약기관(지·산·학·연)의 인적, 물적 교류 및 포괄적 상호 협력 지원 등이다.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은 “지방소멸과 산업구조의 급격한 변화라는 위기 상황 속에서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는 대학과 지역기업이 유연하고 과감하게 협력해야 한다”며, “지역이 세계로 나아가는 도약점에 있는 글로컬 대학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산·학·연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우리나라 지도로 본다면 동해안을 둘러싼 환동해 지역이 대한민국의 척추를 담당한다”며, “글로컬 대학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우리 환동해 지역이 지역의 발전과 국가 발전의 핵심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학의 혁신을 선도해 온 포스텍은 글로컬 대학 사업을 통해 지역과 손잡고, 세계로 함께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혁신사업과 투자에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