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시흥시, 대야신천 ‘함께 더 멀리’ 8주년 기념 간담회 개최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15:46]

시흥시, 대야신천 ‘함께 더 멀리’ 8주년 기념 간담회 개최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05/30 [15:46]

▲ 대야.신천 개청8주년 기념식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시흥시가 대야ㆍ신천행정복지센터 개청 8주년을 기념해 30일 대야,신천 행정복지센터 담쟁이(주민공유공간)에서 주민과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현재 시흥시가 추진 중인 대야ㆍ신천행정복지센터 개청 8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난 2015년 전국 최초 책임읍면동제(대동제)로 출범한 센터의 지난날을 돌아보고, 더 나은 미래를 그려보는 다양한 프로젝트가 올 상반기에 걸쳐 다양하게 펼쳐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을 포함해 지역 주민과 유관단체장 등 총 40여 명이 참석해 그동안이 성과를 공유하고 지역의 발전방향에 대해 가감 없는 의견을 공유했다.

특히 그동안 마을을 위해 곳곳에서 역할해 온 지역 주민 12명에 대한 유공표창장이 수여됐다. 박성우 다다마을관리기업 대표와 이재선 댓골상인회 회장, 이종복 신천동새마을지도자 협의회장, 안소현 소래산가는길 추진위원회 재무, 지역의 안전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봉사해 온 김근기 자율방범대 교육위원장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민들은 이날 대야ㆍ신천행정복지센터가 걸어온 길을 돌아보며 지역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냈다. 한 참석자는 “대야·신천권 구도심의 지역 복지 사무와 생활민원 인허가(신고) 및 불편 사항 처리 등을 통해 거시적이고 체계적인 마을 운영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장점이 있다”며 “시청과 동 주민센터 간 자치행정의 중간조직으로 역할을 잘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거주자 우선주차제 등이 잘 수행된 정책으로 꼽혔다.

또한, 더욱 행정영역 확대를 통해 대야, 신천동의 진정한 구청역할을 해달라는 주문도 있었다. 이를 위해 시민의 생활과 직결된 민생예산 확대지원과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 의견도 제시됐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은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현장에서 들으니 대야ㆍ신천행정복지센터가 진짜 나아가야할 길이 보인다”며 “주민예산사업 등을 통해 주민들이 직접 행정에 참여해 왔는데, 앞으로도 주민과 소통기회를 더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