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대 유휴부지 활용을 통한 미추홀 원도심 지역 재건 구상 시동

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천대 제물포캠퍼스’활용 방안 토론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20:22]

인천대 유휴부지 활용을 통한 미추홀 원도심 지역 재건 구상 시동

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천대 제물포캠퍼스’활용 방안 토론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05/30 [20:22]

▲ 원도심 경제재생을 위한 '인천대_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토론회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인천대학교가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한 후 지금까지 방치되고 있는 제물포캠퍼스 유휴부지 활용 방안 및 모델 찾기에 인천광역시의회가 발 벗고 나섰다.

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인천 원도심 활성화 개발전략 연구회(대표의원 김대중, 나상길·유경희·이순학·임춘원 의원)’는 30일 산업경제위원회 회의실에서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지난 2009년 인천대가 송도로 이전하면서 현재까지 방치된 제물포캠퍼스 유휴부지 활용방안을 논의해 슬럼화돼 가는 원도심 활성화와 지역경제 재건에 대한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은 최근 원도심의 경제 재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 왔는데,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부지는 수도권에서 가장 큰 산업단지 중심에 위치해 2차 산업에서 5차 산업까지 이르는 산업변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중요한 지역이다.

토론회는 국민의힘 동구미추홀구갑 심재돈 당협위원장의 발제(원도심 신경제 거점)로 시작해 인천시·인천대 관계자, 언론계, 학계, 관련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참가자들이 참석해 원도심 경제 재생과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심재돈 위원장은 “인천대 제물포캠퍼스를 활용한 원도심 경제 재생은 인천의 도시재생 및 지역발전을 위한 중요한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가 원도심의 경제적 활력과 지역 사회의 번영을 위한 시작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인천대 나인수(건축학과) 교수, 액트너랩 조인제 의장, ㈜건화 이인원 상무, 경인일보 이현준 부장, 인천시 김경선 교육협력담당관 등이 토론자로 나서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부지 활용방안과 원도심 경제 재생 등에 대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좌장을 맡은 김대중 의원은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및 활용모델은 비단 미추홀구에 국한된 것이 아닌 인천 전역에서 주목받고 있는 활용모델로서 매우 중요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력해 원도심 신(新)경제 거점의 모색과 발전을 위한 계획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