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용인특례시의회,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과 함께하는 모의의회 개최

시의원과의 만남, 체험 프로그램 참여 등 풀뿌리 민주주의 경험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6/03 [15:36]

용인특례시의회,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과 함께하는 모의의회 개최

시의원과의 만남, 체험 프로그램 참여 등 풀뿌리 민주주의 경험

곽희숙 | 입력 : 2023/06/03 [15:36]

 

▲ 용인특례시의회 의원들과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용인특례시의회(의장 윤원균)는 3일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과 함께하는 모의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용인청소년교육의회는 경기도용인교육지원청(교육장 강원하)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만 10세 이상 18세 이하의 용인시 관내 청소년들이 참여해 지역 교육 관련 정책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의회민주주의 회의 기구로, 초등학생 26명, 중학생 20명, 고등학생 16명 등 총 64명의 의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용인특례시의회 윤원균 의장이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이날 학생들은 윤원균 의장으로부터 1일 명예의원 위촉장을 받고, 하루 동안 시의원이 되어 ‘청소년의회 운영과 구성에 관한 조례안’을 안건으로 상정해 모의의회를 개회했다.

 

모의의회에서는 청소년교육의회 이수민 부의장(용인백현고등학교 2학년)이 의장 역할을 맡아 회의를 진행했다. 국민의례, 의원선서, 찬반토론 등 본회의의 의사결정 과정을 체험했다.

 

▲ 용인특례시의회 의원들과 용인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이 대화하고 있다.



이어, 윤원균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에게 생생한 의정활동 경험을 전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윤원균 의장은 “오늘 학생들의 모의의회 체험으로 의사결정과정을 학습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길 바라며, 시의원과의 만남을 통해 의정활동을 간접 체험하고 소통의 장이 마련되어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 나가는 어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