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고문] 보훈의 꽃, 호국보훈의 달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6/05 [18:14]

[기고문] 보훈의 꽃, 호국보훈의 달

곽희숙 | 입력 : 2023/06/05 [18:14]

▲ 인천보훈지청 복지과 박희은 주무관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가정의 사랑이 가득한 5월이 지나 국가유공자 분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이 시작되었다. 6월에는 현충일, 6.10민주항쟁 기념일, 6.25 전쟁일, 제2연평해전 기념일까지 국가유공자의 헌신을 느낄 수 있는 많은 날들이 있어 국가보훈처에서는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하였고, 현재까지 60년동안 이어지고 있는 기념달이다.

 

현충일은 호국보훈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데, 현충일이란 ‘충렬을 드러내는 날’ 이라는 의미를 가지며 국토 방위에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국가 추념일이다. 현충일을 시작으로 국가보훈처에서는 6월 한 달을 ′추모의 기간(1일~10일)′, ′감사의 기간(11일~20일)′, ′화합과 단결의 기간(21일~30일)′으로 나누어 현충일 추념식, 국가유공자 및 유족 위로·격려, 보훈관련 문화행사, 6·25기념식 등 호국·보훈 행사를 진행한다.

 

2023년 호국보훈의 달은 국가보훈부 승격을 앞두고 있기에 다른 해보다 의미가 남다르다. 국가보훈부로 승격하고 처음 맞이하는 달이 호국보훈의 달인만큼 더욱 확실하게 국가유공자와 그 유가족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직접적으로 예우를 느낄 수 있도록 많은 행사들이 예정되어있다.

 

올해는 “위대한 헌신, 영원히 가슴에”라는 슬로건을 주제로 행사를 주최하고 있는데, 보훈 정신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국가보훈처 뿐만아니라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 아무리 바쁜 현대라고 해도 호국보훈의 달 만큼은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고귀한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을 마음 속 깊이 진정한 마음으로 추모하고, 우리 곁에 있는 보훈가족들을 위로 격려하는 마음을 한달동안 가졌으면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