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곡성군, 내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3개소 선정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6/09 [16:25]

곡성군, 내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3개소 선정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06/09 [16:25]

▲ 곡성군, 내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3개소 선정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전남 곡성군이 '2024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신청 대상지 3개소 모두 선정돼 6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의 대상지역 선정 기준은 기초생활수급자와 같은 취약계층의 비율이 높고 노후된 슬레이트 주택 등 주거 환경이 열악하여 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을 선정하여 신청한다.

이번 사업에서는 삼기면 월경마을, 죽곡면 고치마을, 겸면 운교마을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해당 마을들은 지난 3월에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전라남도 현장 컨설팅 및 농식품부 대면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3개 마을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 약 6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노후주택정비, 마을안길정비, 마을회관 리모델링, 노후담장정비, 마을환경개선, 주민역량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마을 관계자는 “이번 마을환경 개선 사업에 선정되어 기쁘고, 지역 어르신들에게 안전한 주거를 제공하고 깨끗한 마을로 바뀔 모습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상철 곡성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수준이 한층 더 향상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취약지역 대상마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주민 삶의 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