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은평구, 지속가능발전교육 국제포럼 개최…푸른 지구 살리기 ‘앞장’

국가·통합적 시각으로 평생 교육 통한 지속가능발전 논의

이다겸 기자 | 기사입력 2023/06/09 [17:26]

은평구, 지속가능발전교육 국제포럼 개최…푸른 지구 살리기 ‘앞장’

국가·통합적 시각으로 평생 교육 통한 지속가능발전 논의

이다겸 기자 | 입력 : 2023/06/09 [17:26]

▲ 은평구, 지속가능발전교육 국제포럼 개최…푸른 지구 살리기 ‘앞장’


[경인투데이뉴스=이다겸 기자] 서울 은평구가 9일 오후 2시 세계 각국의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를 초청해 ‘지속가능발전교육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는 도시 간 평생학습 지식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유네스코가 2015년 설립했다. 은평구를 포함한 전 세계 76개국 294개 도시가 가입했다.

이번 국제포럼은 ‘돈트 이트 아워 퓨처(DON’T EAT OUR FUTURE): 푸른 지구를 살리는 길, 은평에서 시작합니다!’을 주제로 열렸다.

대한민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아일랜드 등 5개국 6개 유네스코 학습도시가 참여해 도시 간 지속가능발전교육 사례를 공유하고, 온전한 미래로 나아가는 방안을 모색했다. 사회는 유네스코 국제평생교육기구(UIL) 라울 발데스 코데라 부소장 대행과 서울여자대학교 신민선 교수가 맡았다.

김미경 구청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금 전 세계는 기후 위기로 인한 격동의 시기로, 현세대는 피해를 겪는 첫 세대이자 위기 진행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세대다. 푸른 지구가 살아있는 미래를 위해 필요한 평생학습의 역할과 글로벌 학습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오프닝 강연에는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과 데이비드아초아레나 유네스코 국제평생교육기구 전 소장이 강사로 나섰다.

반기문 제8대 UN 사무총장은 “지속가능발전교육은 지구촌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는 핵심 요소다. 질적 향상을 위해 환경교육 강화와 함께 교육 불평등 해소에 힘써야 한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지속가능발전교육이 한층 질적으로 발전하고 우리 시대의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네스코글로벌학습도시 대표 총 7명이 각 도시의 지속가능발전교육 동향과 이슈를 소개했다.

프랑스 에브리 쿠크론에서는 과학축제, 미디어 사이언스, 마이크로폴리스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독일 함부르크는 학교에서의 녹색학습, 녹색 평생학습 프로젝트, 기관 녹지화 등 사례와 함께 지속가능 전략 ‘2030 마스터 플랜’을 설명했다.

아일랜드 코크는 지속가능한 혁신적 비전을 제시하는 2022-2028년 도시발전계획, 평생학습 축제, 기후 중립도시로서 기후 행동을 주도적으로 실천한 사례 등을 소개했다. 이탈리아 루카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종합적 접근법, 평생학습 협약, 보행자 전용 섬, 자전거 천국 프로젝트 등의 사례를 설명했다.

통영시는 박은경 유엔대학 아시아태평양지역 상임고문이 국내 1호 유엔 지속가능발전교육 통영센터를 소개했다. 국제 동향과 함께 통영센터 지정 이후 일어난 세자트라숲 개장, 평생교육도시 지정 등의 다양한 사례를 발표했다.

은평구는 김 구청장이 나서 지속가능 도시 구현을 위한 탄소중립 실천과 은평형 지속가능발전교육 사례를 발표했다.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기반 마련을 위해 6대 분야 35개 사업을 추진하는 ‘은평 2050 탄소중립’, 에너지센터 조성, 주민 참여형 분리배출체계 그린모아모아, 은평우리동네배움터 등을 소개하며 학습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을 제시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이번 포럼으로 학습도시 간의 네트워크를 굳건히 하고, 향후 겪게 될 예상치 못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도시회복력을 구축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푸른 지구를 살리는 길 중심에 학습도시 은평구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