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평택경찰서, 합성대마 판매한 유통책 등 22명을 검거 [영상]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9/21 [07:53]

평택경찰서, 합성대마 판매한 유통책 등 22명을 검거 [영상]

박경태 | 입력 : 2023/09/21 [07:53]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평택경찰서는 육군범죄수사대(CID) 측으로부터 미군기지주변 합성대마 유통관련 첩보를제공받아 수사에 착수하였습니다.

 

그 결과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미국 본토에서 군사우편을 이용해 합성대마를 밀반입한 미군과 이를 평택 ‘캠프 험프리스’와 동두천 ‘캠프 케이시’ 기지 소속 미군들에게 판매한 유통책 등 22명을 검거하고, 이중 2명을 구속하였습니다.

 

미군 24살 에이씨는 액상 합성대마가 전자담배와 구별이 쉽지 않은 점을 이용하여 플라스틱 통에 합성대마 350ml를 담아서 ‘주한미군 군사우체국’ 통해 밀반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에이씨는 밀반입한 합성대마를 유통책인 33살 필리핀인 비씨에게 판매하였으며, 비씨는 또 다른 유통책 27살 한국인 씨씨와 다수의 미군에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유통하였습니다.

 

검거당시 경찰은 피의자들이 가지고 있던 마약판매대금 12850달러, 우리돈으로 1670만원과 합성대마 80ml, 혼합용 액상 4300ml, 전자담배기기 27대 등을 압수하였습니다.

 

합성대마는 전자담배 기기를 이용해 흡연하는방식으로 적발이쉽지않음에도 미군당국의 내부 자정노력과 경찰과의 긴밀한 공조로 현직 미군 피의자 등을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피의자들이 대부분 군사기지에서 생활하고있어 한국경찰이 이례적으로 평택과 동두천의 기지에서 넷차례 걸쳐, 앞수수색 영장을 집행하였고, 현장에서 미군 피의자도 체포하였습니다.

 

이번 사건에 유통된 합성대마는 미 군사우편물을통해 들여온것으로 군사우편이 마약의 공급망으로 활용될 위험성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미군기지 내에서 미군의 체포와 압수수색을 통해 유사수법을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도 거두었습니다.

 

경찰은 마약류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마약류 범죄에 대하여 수사역량을 집결하여 총력 대응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미 육군범죄수사대(CID)와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국내 합성대마를 취급한 미군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는 한편, 미국 본토에서 합성대마를 발송한 미군 및 발송 경위 등 밀반입 경로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입니다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