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한유총 경기도회 유아교육 현안 논의

도의회 국민의힘 대표단, “유보통합 등 유아교육 현안 상시 소통 강조”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09/21 [18:00]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한유총 경기도회 유아교육 현안 논의

도의회 국민의힘 대표단, “유보통합 등 유아교육 현안 상시 소통 강조”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09/21 [18:00]

▲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한유총 경기도회 유아교육 현안 논의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경기도의회 국민의힘(대표의원 김정호)이 22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도회(회장 신미숙)와 유보통합 등 유아교육 정책 현안을 논의했다.

도의회 국민의힘 김정호 대표의원(광명1)과 오창준 청년부대표(광주3), 이은주 기획수석(구리2), 김영기 정무수석(의왕1), 신미숙 회장(자연생태숲유치원 원장)을 비롯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도회(이하 한유총 경기도회) 관계자들과 정담회를 갖고, 유아교육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한유총 경기도회는 ▲유보통합정책 추진 관련 적극 소통 ▲4세대 나이스 사립유치원 일괄도입 철회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재검토 등을 피력하고, 경기도의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도의회 국민의힘도 유치원 현장의 다양한 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의 중요성을 공감하며, 앞으로도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소통하는 자리를 자주 가져 현안을 공유하고 문제를 풀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도의회 국민의힘 오창준 청년부대표는 “유보통합은 모든 아이들에게 동일한 양질의 교육·보육 기회를 제공하여 공정한 출발선을 보장하기 위함이다”며 “유보통합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유치원의 의견이 배제된 유보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김정호 대표의원도 “유치원은 학교교육의 시작이다”며 유치원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교육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고, 유아교육의 방향은 유아의 권익을 최우선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도의회 국민의힘은 정치적 논리를 떠나 민주당과도 적극 협력하고, 유치원 현장과 상시 소통하며 유아교육 현안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금일(21일) 본회의에서 “어린이집 유치원의 유보통합을 위한 경기도의회·경기도청·경기도교육청 간 추진단 운영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을 의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