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포항시, 지진 발생 상황 가정한 지진대응 훈련 … 사전 대비 강화

유관기관 및 재난 관련 부서 합동훈련…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 개선 예정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9/21 [17:58]

포항시, 지진 발생 상황 가정한 지진대응 훈련 … 사전 대비 강화

유관기관 및 재난 관련 부서 합동훈련…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 개선 예정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09/21 [17:58]

▲ 포항시는 20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실제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한 ‘2023년 포항시 지진대응 점검훈련’을 실시했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포항시는 지난 20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실제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한 ‘2023년 포항시 지진대응 점검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시 재난 관련 협업부서와 유관기관인 남·북부경찰서, 남·북부소방서가 참여한 가운데 포항시 남구 일원에서 발생한 규모 6.0 지진에 의한 인명 및 시설물 피해를 가정해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기존 포항 촉발 지진이 발생한 북구 흥해읍뿐만 아니라 지진은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남구 지역을 진앙지로 가정했다.

시는 포항 촉발 지진 당시의 경험을 살려 △이재민 발생에 따른 임시주거시설 운영 및 긴급 이주, △인명 구조와 부상자 이송, △의료 및 감염병 관리, △통신, 전기, 가스, 수도 등 사회 기반시설 복구, △주요시설물 응급복구 및 안전점검, △훈련 및 매뉴얼 개선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이를 토대로 향후 지진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을 개선할 계획이다.

최근 튀르키예, 모로코 등에도 지진으로 엄청난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우리나라 또한 강원도 동해시 해역에서 약 2개월간 연속적으로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실제 지진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정기적인 지진대응 점검훈련을 실시해 부서별 응급조치 및 안전점검 등 재난 상황에 대한 대응 및 수습·복구단계를 점검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진은 예측 불가능한 재난으로 불시의 지진에 대비한 사전 준비 태세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지진으로부터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선제적 대비와 신속한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오는 10월 말경 안전 한국훈련을 겸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지진 대피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