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성수 전북도의원,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와 성과 제고 방안 모색”

지방소멸의 위기에 직면한 서남권까지 대상 지역 확대되어야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9/21 [20:01]

김성수 전북도의원,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와 성과 제고 방안 모색”

지방소멸의 위기에 직면한 서남권까지 대상 지역 확대되어야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09/21 [20:01]

▲ 김성수의원,전북균형발전대상지역확대및성과제고방안모색토론회개최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전라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창1)은 21일 전라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와 성과 제고를 위한 의원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의 좌장은 신기현 전북대 명예교수가 맡았고, 전대성 전주대 교수가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와 성과 제고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김성수 의원, 전용태 균형발전 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이성호 전라북도 정책기획관, 전영옥 군산대 교수, 김재구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에 대한 확대 필요성과 성과 제고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발제를 맡은 전대성 교수는 “동부권 특별회계는 전국 최초로 만들어진 기념비적인 정책”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지역과 지역을 연계할 수 있는 거시적 접근,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 필요성, 기반 고도화를 통한 질적 혁신과 이를 통한 양적 확대 추진, 청년 및 주민 선호에 맞는 맞춤형 사업 발굴, 시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는 방안 모색 등”을 제안했다.

이성호 도 정책기획관은 “전라북도 균형발전이 주민소득 개발사업 분야 등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으며, 서남권을 포함한 10개 시군이 인구소멸지역임을 감안하여 서남권에 대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옥 교수는 “낙후도 지수와 같은 기준을 개발하고, 공론화를 통해 이를 확정한 다음 차등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사업효과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전라북도의 재원 조정기능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성수 의원은 “전라북도 균형발전을 모색하고자 도의원, 전문가와 함께 토론회를 개최했다”며,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연 300억 원의 동부권 특별회계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연 360억 원으로 총 6,600억 원의 재원이 운영되고 있는 현실에서 정읍시, 김제시, 고창군, 부안군이 속한 서남권 역시 지방소멸의 위기에 직면해 있어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을 서남권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고, 오늘 토론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면밀하게 검토하여 전라북도 균형발전의 대상 지역 확대와 성과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