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라북도, 긴 추석연휴, 세계에서 가장 긴 새만금에서!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환경생태단지 등 새롭게 가볼 곳 생겨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10/03 [17:05]

전라북도, 긴 추석연휴, 세계에서 가장 긴 새만금에서!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환경생태단지 등 새롭게 가볼 곳 생겨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10/03 [17:05]

▲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청명한 가을 하늘에는 쭉 뻗은 새만금 방조제만 달려도 상쾌한 기분이 들지만, 이제는 새만금 내부를 연결하는 도로와 관람 가능한 장소가 늘어나 새만금을 방문할 이유가 더 많아졌다.

33.9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새만금 방조제는 개통 이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방조제에 진입 가능한 고군산군도 연결도로까지 개통되며, 새만금은 전라북도 대표 관광지 중 하나가 됐다.

천혜의 비경을 가지고 있는 선유도와 장자도는 몇 해 전까지만 해도 배를 타고 방문해야 했지만, 이제는 육로 이동이 가능하며, 선유도와 장도를 잇는 스카이워크도 개장해 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새만금환경생태단지, 신시도 자연휴양림 등 새로운 관광지가 늘어나고 있으며, 새만금을 관통하는 동서·남북도로 개통으로 내부 용지의 모습을 보며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지난 7월 개장한 새만금간척박물관에서는 우리나라와 세계의 간척, 새만금의 과거와 현재 등을 알아볼 수 있으며, 새만금 환경생태단지에서는 야생 동·식물 서식지 관찰, 생태체험·교육 등을 제공한다.

새만금을 관통하는 동서·남북도로는 리버스 아치교 등 특색 있는 교량이 이미 명소로 알려졌으며, 내부에서 조성 중인 산업단지, 농업용지의 모습을 볼 수 있어 빠르게 변화하는 새만금을 체감할 수 있다.

새만금과 인접하고 있는, 군산의 근대 역 사거리, 김제 벽골제, 부안 변산반도국립공원 등 인근 유명 관광지와 연계하여 코스를 짜는 것도 알찬 여행을 계획하는 한가지 팁이다.

새만금 인근에는 깊은 역사와 의미를 가지고 있는 관광지들이 곳곳에 위치해 있어, 취향과 동선에 맞춰 다양한 여행 코스를 짤 수 있다.

대표적인 관광지로는 군산의 근대역사박물관, 비응마파 지길, 시간여행 마을, 은파유원지, 김제의 벽골제, 아리랑 문학관, 망해사, 금산사, 부안의 청자 박물관, 채석강, 내소사, 갯벌생태공원 등이 있다.

대체휴일 포함 6일의 연휴 기간 중 새만금 홍보관과 국립새만금간척 박물관은 추석 당일(29일), 환경생태 단지는 28, 29일을 제외하고 정상 운영하며, 새만금을 찾는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휴기간 관람에 대한 문의는 새만금홍보관,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새만금 환경생태단지로 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