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신청. 11월 17일 마감

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올해 11월 17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 지원금은 12월 31일까지 사용 가능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10/19 [15:51]

경기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신청. 11월 17일 마감

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올해 11월 17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 지원금은 12월 31일까지 사용 가능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10/19 [15:51]

▲ 경기도청 전경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경기도가 여성청소년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9월 기준 말 16만 6천여 명이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내 지원 대상 여성청소년은 모두 23만 3천 명으로 도는 접수 마감일이 11월 17일이라며 신속한 신청접수를 당부했다.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은 11∼18세 여성청소년 1인당 월 1만 3천 원의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3년 9월 기준, 화성시, 안산시, 구리시 등 22개 시군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생리용품 보편지원으로 지급된 지역화폐는 생리용품을 구입할 경우에만 사용 가능하고,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이월되지 않고 자동 소멸되므로 기한 내 사용해야 한다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신청은 올해 11월 17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현장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현재 화성시, 의왕시에서만 가능하며, 화성시 경기민원24, 의왕시 지역화폐사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문교 경기도 청소년과장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수혜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시스템 개선 등 다양한 방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