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023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 개최

-(현대 기독교 과제와 개혁 방안)위한 교회와 목회자 역할 고민-

장은희 | 기사입력 2023/10/27 [21:31]

2023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 개최

-(현대 기독교 과제와 개혁 방안)위한 교회와 목회자 역할 고민-

장은희 | 입력 : 2023/10/27 [21:31]


[경인투데이뉴스=장은희 기자]   (현대 기독교 과제와 개혁 방안)을 주제로 10월 26일(목) 기쁜소식강남교회에서 2023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종교개혁 당시의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기치와 멀어져 있는 현대 교회가 많은 사람들이 고민하는 죄사함의 문제를 정확히 해결해 주지 못하는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기독교지도자연합(CLF)이 위기를 돌파해 나가기 위해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기독교지도자연합(CLF)주최하고, 기쁜소식선교회와 기독교지도자연합(CLF) 한국지부가 주관한 이날 심포지엄에는 14개국 목회자를 비롯해 언론인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기독교지도자연합 총재 박영국 목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그라시아스합창단의 축하공연, 주제 발표, 주제 강연, 참석 언론인과 패널들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패널로 나선 인도의 아쉬스 모세스 목사(모세은혜예수그리스도선교회 총회장), 기니의 사쿠보기 자콥 목사(그리스도의사도교회 설립자), 투발루의 피티라우 푸아푸아 목사(투발루기독교회 총재), 독일의 사무엘 쿠덴스키 목사(크리스투스 게마인데 설립자)는 주제 발표에서 많은 기독교인들이 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고통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고, 복음을 듣는다면 기독계가 달라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전 세계에 죄 사함의 복음이 더욱 확산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시아/인도/모세스아쉬스(Mosses Ashish)/모세 은혜 예수 그리스도 선교회(Mosses Ministries Grace Church of Jesus Christ)/ 총회장은

(교회가 찬송도 잘합니다. 그런데 십자가에 대해서는 잘 몰라서 구원을 안받고 교회를 다니고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이 복음을 듣고 구원을 받아야 합니다. 그래서 이 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인도 기독교인들도 하나님을 마음으로 만나길 바랍니다. 지금 우리는 정확한 복음을 가르쳐줄 하나님의 사람이 필요합니다. 사도행전에 보면 에티오피아 내시가 성경을 읽고 이해하지 못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때 빌립이 내시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빌립이 내시에게 복음을 전해주었듯이 이 시대에도 정확한 복음을 가르쳐줄 전도자가 필요합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죄사함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도 박옥수 목사님을 통해서 복음을 들었습니다. 지금부터 우리는 죄인이 아니라 의인입니다. 지금부터 우리는 CLF와 함께 이 복음을 전 세계에 전해야합니다.)라고 말했다.

 

주제강연에서 기독교지도자연합 설립자 박옥수 목사는 기독교 폐단을 극복하는 방안의 중심에 (성경)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들과 참석 언론인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답변에 나선 패널들은 (참된 복음)은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말미암아 우리의 모든 죄가 씻어졌다는 사실을 정확하게 알게 됐음을 간증하고, 이를 자국에서 전파할 것을 다시한번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박옥수 목사는 (죄 사함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하신 일이다. 성경에서는 하나님께서 우리 죄를 다 사하시고 기억하지 않으신다고 분명히 기록돼 있다. 우리는 그저 그분의 은혜를 믿기만 하면 된다)라며, 참된 복음이 세계 기독교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22일(일) 저녁부터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되고 있는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는 26일(목)부터 장소를 기쁜소식강남교회(서초구 양재동 소재)로 옮겨28일(토) 저녁까지 개최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교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