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양주시, 연 매출 30억 초과하는 양주사랑상품권 가맹점 오는 12월 1일부터 제한…

신영모 | 기사입력 2023/11/16 [22:56]

양주시, 연 매출 30억 초과하는 양주사랑상품권 가맹점 오는 12월 1일부터 제한…

신영모 | 입력 : 2023/11/16 [22:56]

[경인투데이뉴스=신영모 기자]양주시는 오는 12월 1일부터 연 매출 30억을 초과하는 양주사랑상품권 가맹점에 등록을 취소 및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행정안전부의‘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 사업 종합지침’에 따라 지역화폐 본래의 취지인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함이다.

 

시에 따르면 관내 연 매출을 30억을 초과하는 양주사랑상품권 가맹업체는 농협 하나로마트, 주유소 등 농협 매장으로 오는 12월 1일부터 가맹점 등록이 취소되어 양주사랑상품권에 사용이 불가할 예정이다.

 

다만, 농민기본소득 등 정책 수당은 기존과 같이 농협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지역화폐 사용처를 개편하려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연 매출 30억을 초과하는 농협 매장은 사용을 제한하게 됐다”며 “양주사랑상품권을 이용하시는 시민분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