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눈길 안전사고 제로화' 추진을 위한 '23/24년 서초구 제설대책 현장훈련 실시

제설대책 현황 설명 및 제설작업 안전교육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11/21 [14:17]

'눈길 안전사고 제로화' 추진을 위한 '23/24년 서초구 제설대책 현장훈련 실시

제설대책 현황 설명 및 제설작업 안전교육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11/21 [14:17]

▲ 제설차량 작동 훈련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서울 서초구가 겨울철을 맞이하여 제설대책을 수립하고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선제적이고 신속한 제설대응체계 구축으로 제설대책본부(24시간)를 운영한다.

구는 14일 사당역 빗물저류조에서 구청, 유관기관(군·경), 외부업체(제설차량·장비) 등 관계자 9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제설대책 현장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을 통해 강설 시 신속한 상황 공유 및 인력·장비 지원 등 상시 대응을 위한 협조체계를 강화 및 신속한 제설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제설대상으로는 주요 간선·보조간선 도로, 이면도로 고갯길 등 취약구간, 버스정류장, 지하철 역사주변으로 취약 및 중점관리대상으로 정하고, 자재와 제설인력 확보, 장비운영에 따른 제설차량, 살포기, 삽날 등 제설장비 8종 230대 작동여부 점검을 철저히 실시하는 등 사전대비 완료한 상태다.

제설제 확보량도 서울시 기준 대비 2,152톤 보다 많은 2,469톤을 비축하고, 최근 친환경 제설제 사용비율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하여, 시설물 등의 환경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고갯길·급경사지 등 취약구간에 자동제설 시설인 자동염수분사장치를 9개소→12개소로, 도로열선 설치는 13개소→20개소로 추가 확대하여 초동 제설대응력을 강화했다.

아울러, 소형 제설기(보도용) 확대(23대)로 보행자 낙상사고 예방 등 안전대책을 강화했으며, 마을버스회사(4개사)에 제설 살포기를 무료로 대여함으로써 취약노선 중점으로 제설역량을 증대하여 차량운행 안전사고를 대비하고 있다.

그리고, 주민과 함께하는 제설 동참 ‘내집, 내점포 앞 눈치우기’, 강설시 주민 행동요령, 제설차 길터주기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적극 홍보를 실시하여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함께 눈을 치우는 제설작업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전성수 구청장은 “주민의 안전을 위해 강설 시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상상황을 항상 주의깊게 모니터링 하고, 신속한 초동제설로 교통운행 및 주민보행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