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해남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 속도 높인다

해남군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개최, 기본계획 수립 착착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6:33]

해남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 속도 높인다

해남군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개최, 기본계획 수립 착착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11/30 [16:33]

▲ 해남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 속도 높인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해남군이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과 녹색성장의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29일 해남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기본계획의 수립을 사전 논의했다. 해남군은 지난해 8월 해남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4월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가 출범했다.

위원회에서는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과 탄소중립마을 만들기, 지역비전 및 감축목표 설정, 기후변화 대응계획을 심의·의결 하고 있다.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은 국가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이 2023년 4월 발표됨에 따라 전라남도 기본계획이 1년 이내 수립되며, 도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1년 이내 기초 지자체 기본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특히 해남군은 올 12월 선제적으로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도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내년 주민 의견수렴과 해남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의 심의·의결을 받아 최종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해남군은 올해 시작된 탄소중립마을 만들기 사업에는 현재까지 10개 마을이 참여해 탄소중립 교육·분리배출 실천 등 주민이 중심인 탄소중립 실천 사업에 지원하고 있다. 내년에는 음식물쓰레기감량기 설치 관련 사업지원, 어두운 마을 골목길 환경개선을 위한 태양광등 설치 지원 등 탄소중립마을 만들기 대상마을 4개소를 추가 선정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군 관계자는“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발생되는 다양한 이상 기후가 빈번해짐에 따라 기후변화대응 및 탄소중립 정책의 중요성이 전세계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남군이 선도적으로 탄소중립 정책 시행을 주도해 나가겠다”며“기본계획안의 세부사업에 관하여 실행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여 해남군의 실정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본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