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경제청, ‘2023 생태환경보전 포럼’성황리 마무리

국내외 생태 등 전문가 참석…송도를 세계적 생태도시로 조성키 위한 국내외 사례 등 공유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11:37]

인천경제청, ‘2023 생태환경보전 포럼’성황리 마무리

국내외 생태 등 전문가 참석…송도를 세계적 생태도시로 조성키 위한 국내외 사례 등 공유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12/01 [11:37]

▲ 생태환경보전포럼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달 30일 송도 경원재앰배서더호텔에서 열린 ‘2023 생태환경보전 포럼’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일 밝혔다.

포럼에는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제니퍼 조지(Jennifer George)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사무국 대표, 박호군 인천연구원장을 비롯해 국내외 생태·습지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습지 전문가인 영국 WWT(물새 및 습지 TRUST) 소속 베나 스미스(Bena Smith), 홍콩 WWF(세계자연기금 홍콩지부) 소속 카먼 오르(Carmen Or)을 비롯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을 주제로 송도의 세계적인 생태도시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국내외 사례들을 발표하고 공유했다.

특히 포럼 개최 하루 전에는 베나 스미스, 카먼 오르, EAAFP 안연희 사무국장 등이 송도 조류대체서식지 대상지를 직접 방문,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진용 청장은 “그동안 인천경제청은 송도를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도시로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이번 포럼에서 발표된 국내외 우수 사례와 정책들을 공유해 송도국제도시를 글로벌 생태도시로 조성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