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원시립공연단 제22회 정기공연‘아빠의 청춘’관객들 호응 속에 막 내려

곽희숙 | 기사입력 2023/12/03 [10:35]

수원시립공연단 제22회 정기공연‘아빠의 청춘’관객들 호응 속에 막 내려

곽희숙 | 입력 : 2023/12/03 [10:35]

▲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출연 배우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12월 1~3일 정조테마공연장에서 4회에 걸쳐 상연된 수원시립공연단 제22회 정기공연 ‘아빠의 청춘’이 관객들의 호응 속에 막을 내렸다.

 

‘아빠의 청춘’은 흥겨운 악극 형식의 트로트 뮤지컬로 현대사회의 노인 문제를 유쾌하게 다뤘다. 새로운 형식의 악극으로 한국 뮤지컬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을 받은 작품이다.

 

중견배우 강신일의 관록이 묻어나는 연기와 전주만 들어도 알 수 있는 대중적인 트로트 뮤지컬 곡으로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최신 유행하는 트로트 곡도 각 장면에 맞게 적절하게 편곡했다.

 

2일 관객들과 함께 공연을 관람한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출연 배우들을 격려하고, “‘아빠의 청춘’은 부모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뮤지컬”이라며 “좋은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사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이재준 시장(둘째 줄 오른쪽 6번째)과 출연진 등이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립공연단은 뮤지컬 ‘아빠의 청춘’을 재정비해 내년 5월 정조테마공연장에서 다시 한번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http://www.artsuwon.or.kr)와 공식 SNS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