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 모주 저온 저장…생존율↑ 노동력↓

도 농기원, 월동기 저온저장고 활용 딸기 모주 저장법 소개

구차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07:49]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 모주 저온 저장…생존율↑ 노동력↓

도 농기원, 월동기 저온저장고 활용 딸기 모주 저장법 소개

구차환 기자 | 입력 : 2023/12/06 [07:49]

▲ 딸기묘 저온저장(영하 2도)


[경인투데이뉴스=구차환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6일 딸기 모주의 생존율과 이듬해 자묘 발생량 증가를 위한 저온저장고 활용 월동 방법을 소개했다.

딸기 모주는 겨울 동안 적정 저온 조건을 충족시켜야 이듬해 봄 휴면에서 깨어났을 때 줄기(런너)의 발생이 증가한다.

온실 내에서 자연 월동하는 경우 휴면이 완전히 타파되지 않아 줄기 발생이 감소하고 관수 부주의로 모주가 말라 죽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저온저장고 활용 모주 저장 방식은 노동력을 절감하면서도 안전한 월동이 가능하다.

딸기가 휴면을 시작하는 11월 하순부터 12월 중순 사이에 상토를 털지 않은 포트묘 100∼150주를 비닐봉지에 넣고 밀봉한 뒤 냉기가 통하는 플라스틱 상자에 담아서 -2℃의 저장고에 저장한다.

저장 시 상토 수분 함량은 손으로 쥐었을 때 촉촉한 정도인 30∼50%가 적당하며, 상토가 마른 상태로 저장하면 모주가 고사할 수 있는 만큼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2월 하순 이후 저장이 끝난 모주는 그늘이 있는 서늘한 곳에서 1∼2일간 자연 해동한 후 육묘상에 정식한다.

정식 후에는 새 뿌리가 내릴 때까지 육묘 하우스를 차광하고 투명 비닐과 흰색 부직포를 덮어 습도를 유지해야 활착이 빠르다.

한다솜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연구사는 “저온저장법은 모주 생존율이 100% 달하고 자묘 발생량이 30%가량 증가하며, 겨울 동안 관수·방제 작업도 필요 없다”라면서 “생산량은 늘리고 노동력은 줄이는 저온저장법을 활용해 줄 것”을 재배 농가에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