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용노동부, 다문화 청년, 맞춤형 기술교육 받는다!

폴리텍대 10개 캠퍼스에서 200명 기술교육, 3월부터 모집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9:28]

고용노동부, 다문화 청년, 맞춤형 기술교육 받는다!

폴리텍대 10개 캠퍼스에서 200명 기술교육, 3월부터 모집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2/26 [19:28]

▲ 다문화청년 특화 훈련 운영 캠퍼스 현황 및 연락처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고용노동부는 다문화가족 청년들의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위해 한국폴리텍대학( ‘폴리텍대’) 10개 캠퍼스에 ‘다문화 청년 특화교육’을 신설하고, 올해 200명을 대상으로 취업훈련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문화 청년 특화교육’은 다문화가족 청년들의 자립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새롭게 도입한 맞춤형 교육과정이며, 6개월간 집중적인 기술교육을 통해 취업을 지원한다.

모집 대상은 「다문화가족지원법」에 따른 ①국내출생 자녀(한국인과 결혼이민자 사이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성장한 사람) ②중도입국 자녀(결혼이민자가 한국인과 재혼한 이후에 본국에서 성장하다가 입국한 사람) 또는 ③결혼이민자 중에서 취업을 희망하는 18세~34세 청년이다.

교육은 4월 1일 시작해 6개월간 진행된다. 산업안전 교육을 포함한 핵심 기술 교육뿐만 아니라, 현장 견학, 전문가 초청 특강 등 산업현장 체험 교육도 이루어진다. 또한 컴퓨터 활용, 기술 분야 한국어 교육도 함께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소그룹을 편성해 학생들의 개인별 적성, 선호 직무 등을 고려해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할 수 있게 밀착 지원하고, 기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구인·구직을 연계할 예정이다.

권태성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최근 다문화가족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이들이 한국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면서 “다문화가족 청년들이 잠재 역량을 발휘하고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다문화 청년 특화교육 모집에 관해서는 캠퍼스별 담당자(참고1)에게 문의하면 보다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