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양특례시
1000번 입석금지 관련 대책 마련해 교통 혼잡 해소

신영모 | 기사입력 2024/02/27 [06:01]

고양특례시
1000번 입석금지 관련 대책 마련해 교통 혼잡 해소

신영모 | 입력 : 2024/02/27 [06:01]

- 2층 전기버스 5대, 출근시간대 전세버스 2대 투입 및 중간배차 6회 투입

 

[경인투데이뉴스=신영모 기자] 고양특례시는 서울로 출근하는 직행좌석버스 1000번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출근 시간대 교통 혼잡 문제를 해소시키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2층 전기버스 5대, 전세버스 2대, 중간배차 6회를 투입하여 승객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했다.

 

지난해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으로 12월 20일부터 광역버스 입석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상류부(일산구간)에서 이미 만석이 되어 하류부(덕양구간) 시민들이 탑승하지 못하는 교통 불편사항이 발생했다.

 

입석금지로 문제가 제기되었던 1000번 직행좌석버스는 대화역(일산), 행신(덕양), 숭례문(서울)까지 운행하며, 지난 1월에만 약 55만 명의 고양시민이 이용한 핵심 노선이다.

 

시는 위와 같은 민원해소를 위해 출근 시간대 증차사업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하였고, 지난 2월 19일부터 추가로 전세버스 2대(2회)를 투입하여 운행 중이다.

 

그동안, 고양시는 입석금지로 인한 시민불편을 사전 대비하여 1000번 버스 2대 증차(40대), 2층 전기버스 5대 도입, 중간 배차 6회(고양경찰서 3회, 행신초교 3회) 등 대책을 마련하여 운영해 왔으나, 출근시간대 이용객이 몰려 행신동 근교 정류장에 무정차함으로서 불편을 겪고 있어, 또다시 대책을 세우게 되었다.

 

시 관계자는 “1000번 버스가 대광위 준공영제 편입 이후에도 중간배차 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청한 끝에 현행대로 중간배차를 유지하는 것으로 최종 협의되었다”라며 “덕양구 시민들의 출근 걱정을 덜어주게 될 것”이라며 한시름 내려놓았다고 전했다.

 

이동환 시장은 “교통은 도시의 대동맥으로 시원하게 뚫려야 도시가 건강한 것이라며, 시민들의 뻥 뚫린 출퇴근길을 위해 앞으로도 GTX-A노선에 개통될 때까지 전세버스 투입을 추가로 검토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