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예산군, 3·1절 제105주년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애국지사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구차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08:43]

예산군, 3·1절 제105주년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애국지사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구차환 기자 | 입력 : 2024/02/27 [08:43]

▲ 최재구 예산군수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기념촬영


[경인투데이뉴스=구차환 기자] 예산군은 3·1절 제105주년을 맞아 지난 26일 독립유공자의 공헌과 고귀한 희생의 의미를 기리고자 독립유공자 유족을 위문했다.

최재구 예산군수는 故 김도봉 독립유공자의 자녀인 김수산(예산읍) 씨 댁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희생과 고귀한 삶에 감사와 존경의 뜻을 전했다.

독립유공자 김도봉 선생은 1919년 4월 2일 홍성장터로 나가 대한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같은달 홍성경찰서에서 태(笞) 90도(度)를 받았으며,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6년 대통령 표창을 추서했다.

최재구 예산군수는 “김도봉 애국지사의 조국 광복을 위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예산군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 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보훈부에 등록된 예산군 독립유공자 유족은 28명으로, 군은 2월 29일까지 유족을 위문해 조국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의 위훈을 기릴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