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관악구, 해빙기 취약지역 안전 점검 시행하고 안전사고 완전 차단 나선다

급경사지, 낙석·붕괴 사고 위험지역 등 해빙기 안전취약시설 56개소 점검 
26일, 노후 석축 등 5개소 특별안전 점검, 구민 안전 최우선 강조

심철 | 기사입력 2024/02/27 [11:16]

관악구, 해빙기 취약지역 안전 점검 시행하고 안전사고 완전 차단 나선다

급경사지, 낙석·붕괴 사고 위험지역 등 해빙기 안전취약시설 56개소 점검 
26일, 노후 석축 등 5개소 특별안전 점검, 구민 안전 최우선 강조

심철 | 입력 : 2024/02/27 [11:16]

▲ 공사장에서 현장을 꼼꼼히 점검하고 있는 박준희 관악구청장


[경인투데이뉴스=심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기온 변화에 따라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는 해빙기를 맞아 오는 4월 15일까지 ‘현장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붕괴 또는 낙석으로 인해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급경사지, 공사현장 등 안전 취약지역 56개소다.

 

점검은 ▲비탈면 상태 ▲비탈면 배수시설 관리상태 ▲급경사지 주변 안전시설 관리 상태 ▲주택 인접지역 지반침하 여부 등 해빙기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중심으로 시행된다.

 

특히, 26일에는 박준희 관악구청장도 직접 안전 점검에 나섰다. 박 구청장은 주택가 석축 등 안전 취약지역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꼼꼼히 현장 실태를 파악했다.

 

▲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해빙기 대비 안전점검에 나섰다.


현장에서 박 구청장은 “안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라며 “재해로부터 주민이 안전한 도시가 되도록 현장 중심의 선제적 안전관리에 항상 최선을 다해 힘써달라”며 당부했다.

 

구는 점검 결과 발견한 문제점에 대해서는 급경사지 정보시스템에 점검 결과를 입력하고 현장 초지가 가능한 간단한 보수, 보강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중대한 결함 발견 시는 안전관리자문단 등 전문인력 등을 활용해 신속히 원인을 파악하고 향후 유지 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후속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지속해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