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시 유성구, ‘마을커뮤니티공간 조성사업’ 공동체 모집

5개소 선정, 개소별 최대 2,000만 원 리모델링비 지원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1:03]

대전시 유성구, ‘마을커뮤니티공간 조성사업’ 공동체 모집

5개소 선정, 개소별 최대 2,000만 원 리모델링비 지원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2/27 [11:03]

▲ 대전시 유성구청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유성구는 내달 29일까지 마을공동체 활성화 및 소통협력 기반 마련을 위한 ‘마을커뮤니티공간 조성사업’에 참여할 공동체를 공개모집한다.

마을커뮤니티공간은 현재까지 ▲꿈샘(원신흥동) ▲이음(신성동) ▲장대오장(온천2동) ▲지역공동체지원센터(온천2동) ▲송강전통시장 고객쉼터(구즉동) ▲진잠스토리(진잠동) ▲마을거실(학하동) ▲꿈터(상대동) ▲어울림터(노은1동) ▲송림마당(노은2동) 등 10개소를 조성·운영하고 있으며, 주민수요와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2026년까지 10개의 공간을 확충하여 총 20개의 마을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주민이용 가능 공간을 갖춘 5인 이상 공동체(아파트입주자대표회, 주민협의체 등)로, 심사를 통해 5개소를 선정해 개소별 최대 2,000만 원의 공간 리모델링비를 지원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서는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마을의제를 논의하고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스스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