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유성구,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정기회 개최

원자력시설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 현장점검 실시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4:49]

유성구,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정기회 개최

원자력시설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 현장점검 실시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2/29 [14:49]

▲ 29일 “제15차 유성구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를 개최한 가운데, 정용래 유성구청장(오른쪽)이 참석위원과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유성구는 29일 ‘제15차 유성구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정기회’를 개최하고 원자력시설 현장을 찾아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RI관리팀), 한전원자력연료의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을 방문하여 중, 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의 저장관리 및 처분현황을 파악하고 경주방폐장의 처리절차와 문제점을 청취했으며, 보관중인 방사성폐기물 저감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민간환경감시위원회에 참석한 한 위원은 “임시저장이라는 명분으로 방사성폐기물 저장량이 증가함에 따라 지역 불안이 야기되고 있어 체계적인 반출계획을 세워 보관량을 줄여야 한다”며 방사성폐기물에 대한 철저한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위원장인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우리 지역도 지진 안전지대라고 할 수 없어 원자력 이용시설과 마찬가지로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도 내진평가와 건축물 안전성평가를 실시하여 주민의 생명과 종사자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방폐장에는 중, 저준위방사성폐기물 29,866드럼을 최종처분한 반면 유성구는 29,892드럼(한국원자력연구원 20,306드럼, 한전원자력연료 9,551드럼, 한국원자력환경공단 35드럼)을 임시저장하고 있어 방사성폐기물처분장 수준의 양을 보관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