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두천시, 2024년 지역특성화 재난 대비 민방위 훈련 실시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3/06 [14:40]

동두천시, 2024년 지역특성화 재난 대비 민방위 훈련 실시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3/06 [14:40]

▲ 동두천시, 2024년 지역특성화 재난 대비 민방위 훈련 실시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동두천시는 6일 오후 2시, 노인복지관에서 지역특성화 화재 대비 민방위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지역 특성을 고려한 재난 유형과 재난 취약 시설을 선정해 재난 대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훈련이다.

훈련에는 박형덕 동두천시장을 비롯해 민방위 대장과 대원, 노인복지관 직원과 시설 이용자인 노인, 인근 주민들까지 약 80여 명이 참여했다. 주요 훈련 내용에는 화재 경보 발령 및 대피, 화재 신고와 소방차 출동, 초기 소화와 구조 활동 등 화재 시 민방위대의 임무와 주민 행동 요령을 체득할 수 있도록 실제 화재 상황처럼 진행됐다.

또 초기 현장 대응 활동 후에는 복지관 4층 강당에서 동두천소방서의 협조 아래 소화기 작동요령과 심폐소생술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훈련을 통해 체득한 재난 대비 지식은 특히 위기 상황에서는 큰 힘이 된다며, 계속된 훈련만이 위기 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며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동두천시는 2024년 1월 기준 경기도 내 주민등록인구 대비 노인 인구 비율이 6위로, 안전 취약계층인 노인의 재난 대처 능력 습득이 필수적인 지역이다.

훈련 관계자는 “이날 훈련이 실시된 노인복지관 또한 노후 단층·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중앙동에 위치돼 화재 감지기 등 소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곳이 많다”라며 “화재 사고의 위험이 큰 지역인데 지역 특성에 맞는 의미 있는 민방위 훈련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