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재난 체험 여기서!” 강서구 마곡안전체험관 개관

 내발산동에 연면적 3,825㎡, 지상 3층 규모 조성
 교통, 자연재해 등 6개 분야 12개 프로그램 운영

심철 | 기사입력 2024/04/17 [21:19]

“재난 체험 여기서!” 강서구 마곡안전체험관 개관

 내발산동에 연면적 3,825㎡, 지상 3층 규모 조성
 교통, 자연재해 등 6개 분야 12개 프로그램 운영

심철 | 입력 : 2024/04/17 [21:19]

▲ 진교훈 강서구청장(가운데)이 17일(수) 오전 10시 마곡안전체험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심철 기자]  서울시 서남권 최초로 강서구에 재난안전사고 예방과 안전교육을 위한 ‘마곡안전체험관’이 17일(수) 문을 열었다.

 

이날 개관식은 진교훈 강서구청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국회의원, 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 보고 ▲개관 행사 ▲안전교육시설 체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진교훈 강서구청장(가운데)이 17일(수) 오전 10시 마곡안전체험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심폐소생술 체험을 하고 있다.


내발산동 발산근린공원에 자리 잡은 체험관은 연면적 3,825㎡에 지상 3층 규모로 지진이나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부터 일상 생활에서 발생 가능한 각종 안전사고 등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들로 채워졌다.

 

교통안전, 학생안전, 재난안전, 보건안전 등 6개 분야 12개 안전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실제와 같은 상황에서 각종 안전사고 상황을 체험하고 대처요령을 배울 수 있는 곳은 서울 서남권에선 이곳이 유일하다.

 

▲ 진교훈 강서구청장(왼쪽)이 17일(수) 오전 10시 마곡안전체험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버스 사고 대피 체험을 하고 있다.


지상 1층은 재난상황을 입체 영상으로 볼 수 있는 4D 영상관, 기획전시실, 오리엔테이션실로 조성됐다.

 

지상 2층에는 민방위교육장을 비롯해 지하철, 버스 안전사고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교통안전체험존과 학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안전사고에 대한 대처방법을 배울 수 있는 학생안전체험존이 들어섰다.

 

▲ 진교훈 강서구청장이 17일(수) 오전 10시 마곡안전체험관 개관식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3층은 심폐소생술과 밀집공간 대응방법 등을 익힐 수 있는 보건안전체험존과 지진, 태풍 등 자연재해 상황을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재난안전체험존으로 구성됐다.

 

진교훈 구청장은 “잇따른 각종 안전사고, 재난 등으로 인해 일상생활 속에서의 안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서울 서남권 유일 안전교육시설인 마곡안전체험관에서 각종 안전사고에 대한 대처방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