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남원시, ‘2024 문화의 달 행사’준비 본격화

문화의 달 행사 추진위원회 개최

나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5:26]

남원시, ‘2024 문화의 달 행사’준비 본격화

문화의 달 행사 추진위원회 개최

나미선 기자 | 입력 : 2024/04/19 [15:26]

▲ 남원시, ‘2024 문화의 달 행사’준비


[경인투데이뉴스=나미선 기자] 남원시가 '2024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 준비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남원시는 4월 19일 남원아트센터 세미나실에서 2024년 대한민국 문화의달 행사 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추진위원회는 김중현(국립민속국악원 원장), 이석규(한국예총 전북자치도 연합회장), 김병종(서울대 명예교수), 오충섭(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장), 김희선(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 김정헌(남원농악보존회 회장)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문화의달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예술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매년 10월을 문화의 달로 지정하고 개최지는 공모를 통해 선정하는데, 올해는 남원시가 선정됐다.

“남원 전통과 퓨전의 소리 풍류에 빠지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2024 문화의 달 행사는 10.18. 부터 10.20. 3일간 남원시 일원에서 개최되며 개막식, 창극, 판소리, 농악 등 전통 콘텐츠를 활용한 공연이 펼쳐질 계획이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남원은 한국 국악 및 농악의 성지이며 고도의 역사문화가 존재하는 곳이다”며 “문화의 달 행사를 통해 지역 유형·무형유산의 활용하여 공연문화를 활성화하고, 대중과 교류하여 전통예술의 본향 남원을 널리 알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있는 풍성한 행사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