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올해 1분기 인천 주택 매매가 동향, 하락폭 축소

매매(1월 -0.15%⇒ 3월 -0.06%) … 하락폭 축소
전세(1월  0.01%⇒ 3월  0.42%) … 전국 최대 상승세 

곽희숙 | 기사입력 2024/04/21 [10:18]

인천시, 올해 1분기 인천 주택 매매가 동향, 하락폭 축소

매매(1월 -0.15%⇒ 3월 -0.06%) … 하락폭 축소
전세(1월  0.01%⇒ 3월  0.42%) … 전국 최대 상승세 

곽희숙 | 입력 : 2024/04/21 [10:18]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인천시 1분기 부동산 매매 가격은 하락폭이 축소됐으며, 전세는 전국에서 상승폭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광역시의 ‘2024년 3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지역 매매가격 변동률이 1월 –0.15%에서 3월 –0.06%로 하락폭이 축소됐다.

 

지역별로 중구(0.13%)·연수(0.00%)·부평(0.04%)·서구(0.04%) 위주로 상승했으며, 동구(-0.07%)·미추홀(-0.40%)·남동(-0.10%)·계양구(-0.11%)는 하락했다.

 

이와 함께 전세가격 변동률은 1월 0.01%에서 3월 0.42%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고, 연수구 0.69%, 중구 0.58%, 미추홀구 0.46%, 서구 0.44%, 남동·부평구 0.41%, 계양구 0.19%, 동구 0.06% 순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가변동률은 1월 0.145%에서 2월 0.140%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전국 평균 0.134%를 상회하고 있다.

 

반면, 주택 매매 거래량은 부동산시장 관망세로 1월 2,819건에서 2월 2,792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석진규 토지정보과장은 “한국부동산원에서 매월 공개하는 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매매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착공 등 교통망 개선 기대심리로 상승하며 하락폭이 축소됐고, 전세는 교통환경이 양호한 역세권 대규모 단지 위주로 수요가 몰리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