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보령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자원 통합관리 위해‘맞손’

보령댐 하류(웅천천) 상생협력 협약식 개최

구차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15:47]

보령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자원 통합관리 위해‘맞손’

보령댐 하류(웅천천) 상생협력 협약식 개최

구차환 기자 | 입력 : 2024/05/23 [15:47]

▲ 보령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자원 통합관리 위해‘맞손’


[경인투데이뉴스=구차환 기자] 보령시가 보령댐 하류에서 발생하는 물부족 문제 해결 및 홍수기 피해방지 등의 수자원 통합관리 협조를 위해 관계기관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23일 시장실에서 김동일 시장을 비롯해 방석배 한국수자원공사 보령권지사장, 박운근 한국농어촌공사 보령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수자원 문제 해결을 위한 관련 기관 간 상호 정보교환 및 기술교류 등 상생협의체 구축으로 한정된 물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매년 반복되는 가뭄 대응을 위한 하천유지용수 제한방류로 보령댐 하류 웅천천의 건천화 및 부사호 고염도가 지속돼 왔고, 홍수기 제약사항에 대해서도 사전조사를 통한 인명 및 재산의 피해 방지를 위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요구돼 왔다.

협약에 따라 상생협의체는 각 기관 담당 부서장을 중심으로 내·외부 전문가를 실무진으로 구성해 정기회의 및 실무회의를 진행하고, 시기와 환경에 따른 종합 대책 수립 및 피해예방 활동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댐 방류량, 수위, 염도 등 수자원 관련 자료를 공유하고 하천의 환경 기초조사를 실시해, 댐 운영 및 하천정비 방안과 부사호 염도 개선 방안, 홍수기 피해발생 방지 등의 대책 수립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일 시장은“ 우리 시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함께 손을 잡아 효율적인 수자원 관리를 위한 시너지가 나길 기대한다”이라며“앞으로 긴밀한 협력을 통해 물부족 문제 해소 및 기타 수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