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중구보건소, 여름철 앞두고 ‘온열질환자 발생 모니터링’ 시행

김종석 | 기사입력 2024/05/23 [20:53]

인천 중구보건소, 여름철 앞두고 ‘온열질환자 발생 모니터링’ 시행

김종석 | 입력 : 2024/05/23 [20:53]

[경인투데이뉴스=김종석 기자]  인천 중구보건소는 관내 응급의료기관·응급의료시설과 함께 ‘온열질환자 응급실 모니터링’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질병관리청이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 최소화를 위해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한 데 따른 조치로, 5월 20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매일 응급실에 내원한 온열질환자를 파악하고, 폭염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감시하는 활동을 벌이게 된다. 대상은 관내 응급의료기관인 인하대병원·인천기독병원과 응급의료시설인 하늘정형외과의원 총 3곳이다.

 

 온열질환은 열로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인다. 방치 시에는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질병으로, 열사병과 열탈진이 대표적이다. 

 

 관내 응급실에 온열질환으로 내원한 환자는 2021년 7명에서 2022년 15명, 2023년 16명으로 증가했고, 대부분 실외에서 활동 후 탈진 등의 증상으로 이송됐다.

 

 실외 활동이 많거나 어린이와 고령자, 임산부, 만성질환자(심장병, 고혈압 등)는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하므로 본인은 물론 보호자와 주변인이 건강 상태를 함께 살피는 것이 필요하다. 

 

 정한숙 중구보건소장은 “올여름 평균기온이 높고 7~8월에는 무더운 날이 많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전망이 있는 상황”이라며 “온열질환에 노출되지 않도록 특히 낮 12시 전후 위험 시간대에는 활동을 줄이고, 수분을 섭취하는 등 폭염대비 건강수칙을 잘 준수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