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식품의약품안전처,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부당 광고 232건 적발

박상기 | 기사입력 2024/06/03 [10:09]

식품의약품안전처,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부당 광고 232건 적발

박상기 | 입력 : 2024/06/03 [10:09]

 메인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현혹하는 부당광고를 반복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 광고에 관한 법률 을 위반한 온라인 게시물 232건을 적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적발된 232건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 등을 요청했다.

 

이번 점검은 온라인의 특성을 이용한 · 상습 반복적 부당광고 등 불법행위를 근절하고, · 거짓 과장 광고 등으로부터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집중점검을 실시하였다.

 

주요 위반 내용으로 일반식품을 ▲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 혼동 · 시키는 광고 (134 , 57.8%) 건 ▲질병 예방 치료 · 에 대한 효능 효과 · 가 있는 것으로 오인 혼동‧ 시키는 광고(67 , 28.9%) 건 ▲일반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 혼동· 시키는 광고(12 , 5.2%) 건 ▲구매후기 또는 체험기 등을 이용해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10 , 4.3%) 건 ▲신체조직의 기능 작용 효능 등에 대해 표현한 · · 거짓 과장 광고 · (9 , 3.8%) 건 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 결과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 혼동 · 하게 하거나 의약품으로 인식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 광고 · 를 하는 사례가 다수 적발되어, 소비자에게 건강기능식품 구매 시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와 기능성 내용 등을 꼼꼼히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온라인 불법 부당광고 · 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