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가유산청, ‘익산 미륵사지’ 등 백제 불교문화 상징 5개 사찰 터 연구성과 공유

‘2024년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대회’ 개최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10:30]

국가유산청, ‘익산 미륵사지’ 등 백제 불교문화 상징 5개 사찰 터 연구성과 공유

‘2024년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대회’ 개최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6/14 [10:30]

▲ 2024년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대회 포스터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국가유산청은 6월 14일 오전 10시 대전 KW컨벤션(대전 서구)에서 '백제의 사찰'을 주제로 2024년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2018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백제왕도 핵심유적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조명하고, 주제별로 그동안의 학계 연구성과를 논의하는 자리이다.

학술대회는 ‘백제 불교문화에 대한 글로컬적 이해’를 주제로 한 박순발 충남대 명예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 백제 웅진기에 창건된 사찰 터인 ‘공주 대통사지’(조원창, 국가문화유산연구원) ▲ 창건 연대가 밝혀진 가장 오래된 백제 사찰 터 중 하나인 ‘부여 능산리사지’(김종만, 충청문화유산연구원) ▲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창건 기록이 남아 있는 백제 왕실 사찰 터인‘부여 왕흥사지’(우상은, 국립부여문화유산연구소) ▲ 백제 최대의 사찰 터 ‘익산 미륵사지’(민황식, 국립문화유산연구원) ▲ 백제 무왕이 도읍을 익산으로 옮길 계획을 추진하면서 조성된 것으로 전해지는‘익산 제석사지’(김환희, 국립완주문화유산연구소)까지 백제의 불교문화를 상징하는 총 5개의 문화유산에 대한 각각의 연구 현황과 쟁점, 향후 과제를 공유하는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김낙중 전북대 교수를 좌장으로 정재윤(공주대 교수), 김병남(전북대 교수), 성정용(충북대 교수), 노기환(전북도 연구관), 소현숙(원광대 교수) 등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여 향후 백제왕도 핵심유적 조사연구의 추진방향과 과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사전 등록을 한 참가자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행사 당일 현장 등록도 가능하다. 국가유산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실시간 송출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국가유산청 역사문화권과로 문의하면 된다.

국가유산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학계 및 관련 전문가와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관련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긴밀하게 협력체계를 유지하여 보다 내실있는 백제문화유산의 보존·관리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