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김포골드라인 혼잡 완화 위해 道 지속적 지원' 당부

김포골드라인 혼절 사태, 경기도 ‘재난’ 인정. 예비비 긴급 투입에 ‘감사’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1:22]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김포골드라인 혼잡 완화 위해 道 지속적 지원' 당부

김포골드라인 혼절 사태, 경기도 ‘재난’ 인정. 예비비 긴급 투입에 ‘감사’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6/17 [11:22]

▲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김포골드라인 혼잡 완화 위해 道 지속적 지원' 당부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4)이 14일 '2023년 회계연도 교통국 결산' 심의에서 김포골드라인 혼잡완화를 위한 관련 사업들과 버스운송관리 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점검했다.

작년, 김포골드라인의 높은 혼잡도로 김포시민들이 혼절하는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이기형 의원은 “경기도가 ‘재난’이라고 인정하고 예비비로 안전요원배치(3억 원), 전세버스 증차 지원(5억 8천만 원), 똑버스 운영(9억 원), 대민홍보(2억 원)를 신속하게 집행해 김포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지원해 준 것에 감사하다”고 표했다.

이어 “김포골드라인 증량이 완료될 때까지는 경기도의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져 대중교통(경전철, 전세버스, 똑버스) 이용이 분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김포시와의 적극적 협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기형 의원은 “김포골드라인 혼잡도 완화를 위해 똑버스, 전세버스 이용에 대한 홍보를 경기교통공사가 하고 있는데 관련 홍보가 붙여져야 할 곳에 ‘기후동행카드’가 홍보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경기교통공사의 세밀한 점검을 주문했다.

더불어 이기형 의원은 '버스운송관리 시스템 고도화' 사업 결산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교통국은 본예산 편성 시 전산개발비(14억 3,800만 원)에서 약 3억 4,869만 원을 시설비로 전용하여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구입했다. 이기형 의원은 “고도화 사업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구입은 필수적인데 당초 예산을 편성할 때 수량을 적절히 예측했어야 했던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상수 교통국장은 “섬세하게 예산편성을 해야 했는데 부족했다”고 인정하며, “향후 신중한 검토를 거쳐 예산을 수립해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