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포항시, ‘현장 중심’ 재난 대응 적극 나선다! 주민대피협의체 업무협약 체결

경북 주민대피협의체 업무 협약식 개최…민간 주도, 현장 중심 재난 대응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5:12]

포항시, ‘현장 중심’ 재난 대응 적극 나선다! 주민대피협의체 업무협약 체결

경북 주민대피협의체 업무 협약식 개최…민간 주도, 현장 중심 재난 대응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6/18 [15:12]

▲ 18일 경북도청에서 ‘경상북도 주민대피협의체 업무 협약식’을 가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이강덕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은 18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상북도 주민대피협의체 업무 협약식’에 참석, 민간이 주도하는 현장 중심 재난대응체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이강덕 경상북도 시장군수협의회장을 비롯한 김철문 경북경찰청장, 박근오 경북소방본부장, 엄태봉 경북 이통장연합회장, 은종현 경북 자율방재단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경북 22개 시군의 주민, 공무원, 경찰, 소방 등으로 구성된 주민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실전과 같은 모의훈련을 진행해 집중호우·태풍 등 여름철 각종 풍수해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현장 대응에 나서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1마을 1공무원으로 이뤄진 대피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재난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고, 경찰과 소방은 재난현장 질서유지 및 긴급대피, 수습·복구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강덕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은 “재난에 대한 철저한 대비로 안전한 경상북도 만들기에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시·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주민대피협의체가 재난으로부터 생명을 지키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태풍 발생 등 우기를 앞두고 도시 침수와 하천 붕괴 등 극한의 상황을 가정해 주민대피 대책을 마련하고 현장훈련을 진행하는 등 대응력 강화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읍면동 지역별 특성에 맞는 대처와 통제, 주민 대피를 통해 인명피해를 차단하는 데 집중하고 있으며, 향후 매월 실전 훈련을 반복 실시해 재난으로 인한 위험 발생 시 시민 대피가 적시에 신속히 이뤄져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