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창원특례시, 호주와 친환경 에너지 산업 협력 확대 기대

호주 하원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장단 창원시 방문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3:01]

창원특례시, 호주와 친환경 에너지 산업 협력 확대 기대

호주 하원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장단 창원시 방문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6/18 [13:01]

▲ 왼쪽부터 토니 자피아 기후변화 에너지 환경수자원 상임위원회 위원장,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데이비드 길레스피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창원특례시는 18일 시청 접견실에서 토니 자피아(Tony Zappia) 호주 하원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영접하고 양국 간 에너지 산업 교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호주 국회는 양당제로 운영되며 하원이 입법 권한을 갖는 가운데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회’는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에 해당하는 호주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부’ 소관 위원회로 호주 에너지 정책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호주 하원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회 위원장, 부위원장, 주한호주대사관 경제참사관 등 총 6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이날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을 만나 에너지 및 친환경 산업 분야 교류 협력 의사를 전달했다.

또한 성주수소충전소와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수소 산업 선도 도시 창원과 친환경 에너지 산업 기업 현장에 대해 큰 관심을 표명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지난 22년 호주 질롱시와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교류 협력 관계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호주 하원 기후변화에너지환경수자원 상임위원장단 방문을 통해 수소 산업을 비롯한 미래 에너지 산업 분야 협력을 확대하고 지속 가능한 환경 정책 비전을 함께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