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FISU 회장단, 2027 충청권 세계대학경기대회
“3년 앞둔 대회 준비, 운영”심도있게 논의

곽희숙 | 기사입력 2024/07/09 [17:51]

FISU 회장단, 2027 충청권 세계대학경기대회
“3년 앞둔 대회 준비, 운영”심도있게 논의

곽희숙 | 입력 : 2024/07/09 [17:51]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2027 충청권 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출범 1주년을 맞아,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회장단이 처음으로 충청지역을 방문하여 폐막식장, 선수촌등 대회 주요시설과 조직위 준비진행 상황에 대해 점검했다.

 

레온즈 에더 FISU회장과 에릭 생트롱 사무총장은 대회 개최를 3년 앞둔 현시점에서 강창희 위원장, 이창섭 부위원장등 조직위 관계자들과 향후 완벽한 대회 준비와 성공적 대회 운영을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아울러, 이번 방문에는 FISU 회장, 사무총장과 충청권 4개 시·도지사, 그리고 조직위원장이 함께 만나 대회의 차질없는 준비와 성공적 개최를 위한 결속도 다졌다.

 

레온즈 에더 회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충청권 4개 시도 시장, 지사의 대회 추진을 향한 굳은 의지를 확인하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대한 강한 확신을 받았다. 조직위에 전폭적인 지지와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에릭 생트롱 사무총장도 “조직위가 지난 1년간 이룬 성과는 놀랍다. 대회 준비는 순항하고 있고, 11월에 있을 FISU 국제기술위원회(ITC) 실사도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도 더 큰 노력과 헌신을 조직위에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강창희 조직위원장은 “FISU 회장단의 충청권 첫 방문은 조직위를 포함한 모두에게 뜻깊은 시간이었다. 또한 이번 방문을 통해 얻은 자신감과 자문내용을 기반으로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해, 11월 국제기술위원회 실사도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는 2027년 8월 1일부터 12일까지 12일간 4개 시도(대전, 세종, 충북, 충남) 일원에서 개최되며, 전 세계 150여 개국 18세~25세 대학생 1만 5,000여 명이 참가해 총 18개 종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