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주평통 고양특례시, 중국선양협의회와 자매결연

신영모 | 기사입력 2024/07/10 [10:43]

민주평통 고양특례시, 중국선양협의회와 자매결연

신영모 | 입력 : 2024/07/10 [10:43]

 

[경인투데이뉴스=신영모 기자]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고양특례시협의회와 중국 선양협의회가 양 협의회 간의 상호교류를 통해 민족의 염원인 평화통일을 구축하는데 역량을 집결하고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양 협의회는 8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沈阳)시 힐튼호텔에서 민주평통 홍승표 경기부의장과 박영완 중국 부의장(선양협의회장 겸임), 박호영 고양특례시 협의회장, 외교부 하태욱 선양부총영사, 양 협의회 자문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을 체결하고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기반 조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양 협의회는 자유·평화·번영의 한반도 건설과 글로벌 중추 국가건설을 위한 민주평통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협의회 간의 친선교류, 평화통일 관련 정보교류, 공동세미나 개최와 상호 친목도모를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회의 발전을 위해 상호 노력하고 민주·평화·통일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 공유하며 민족화해와 국민화합을 통한 통일기반 조성에 앞장서기로 했다.

 

홍승표 경기부의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정보의 제공과 업무연계 등을 통해 자유민주 평화통일의 선봉이 될 수 있도록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완 중국 부의장도 “경기지역회의와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 지역의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고 자유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고양특례시 협의회장은 “ 고양시 출신 회장이 이끄는 선양협의회와의 결연을 뜻깊게 생각한다.” 면서 “이웃사촌처럼 자주 만나 상생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