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중구, 무의도→영종해안남로 우회로 막던 차단벽 임시 개방

휴가철 맞아 교통정체 해소’ 인천공항공사와 협의해 오는 13일부터 임시 개방

김종석 | 기사입력 2024/07/10 [11:06]

인천 중구, 무의도→영종해안남로 우회로 막던 차단벽 임시 개방

휴가철 맞아 교통정체 해소’ 인천공항공사와 협의해 오는 13일부터 임시 개방

김종석 | 입력 : 2024/07/10 [11:06]
본문이미지

▲     ©김종석

 [경인투데이뉴스=김종석 기자]  인천시 중구(구청장 김정헌)는 무의도 일원에서 나오는 차량이 공항회타운으로 우회해 영종해안남로로 진입할 수 있도록 공항회타운 부지의 차단벽을 오는 13일부터 임시 개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 소유의 공항회타운 부지(운서동 2855번지)에는 무의도에서 나오는 차량이 영종해안남로로 진입할 수 있는 약 200m의 우회로가 있다.

 

 그러나 최근 회타운 건물들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은 채로 방치돼 각종 쓰레기·폐기물이 쌓이는 등 관리상 문제가 발생, 지난 5월 토지 소유주인 공항공사에서 차단벽을 설치해 영종해안남로 진출입로를 폐쇄한 바 있다.

 

 이에 지역주민들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무의도 방문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재처럼 진출입로 폐쇄 조치가 이어진다면 해당 구간 교통대란이 예상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이런 상황에서 중구(교통과)는 주민들의 요청에 부응, 공항공사와 긴밀히 협의해 차단벽을 오는 13일부터 임시 개방하기로 한 것이다. 

 

 김정헌 중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민 여론을 경청해 교통 관련 문제를 검토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이번 차단벽 임시 개방 조치가 여름철 성수기 무의도 일원 교통정체 해소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