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원도,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확대 추진

동물복지축산농장 : (‘12) 3호 → (‘17) 10 → (‘21.3.) 17 → (‘23.) 30

김점순 | 기사입력 2021/04/08 [09:58]

강원도,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확대 추진

동물복지축산농장 : (‘12) 3호 → (‘17) 10 → (‘21.3.) 17 → (‘23.) 30

김점순 | 입력 : 2021/04/08 [09:58]

 

강원도는 축산업 규모·집약화 등에 따른 환경 및 질병문제를 해소하고 가축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하여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동물복지축산농장은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 행동 표현을 최대한 보장하는 농장에 대하여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인증하는 것으로,

대상축종은 한육우, 돼지, 산란계 등 7종이며, 적정 사육밀도 및 급이·급수, 청소·소독, 인도적 도태 등 엄격한 심사 기준을 거쳐야 한다.

※ 인증절차 : 신청 → 접수·서류심사·현장심사(농림축산검역본부) → 완료

 

강원도는 지난 ‘17년 동물복지형 축산 선진화 시책 수립 후 총 35억 원을 투입하여 동물복지형 축산기반 확대(공장식 축산업 탈피) 및 계란 등 축산물 안전성 향상에 주력하였으며,

’21년에는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에 필요한 사육공간 확대 및 내부시설 개보수 지원사업(6호, 7억 원)과 가축 사육환경, 생산·질병관리, 축산물 판로확보 등 농장 전반 컨설팅 지원사업(11호, 1억 원)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21.3월 기준 강원도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수는 산란계 16호 등 총 17호(전국 299)로 산란계 농장이 전국의 9.5%(전국 168)를 차지하고 있으며, 현재 4개 농장이 신규 인증 심사 준비 중에 있다.

 

강원도 농정국은 “동물복지축산농장 확대 및 관련 사업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농장동물 복지를 적극 실현할 것이며, 더불어 집약적 축산구조 개선을 통한 가축질병·분뇨 및 환경문제 해소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