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헌혈 3일 만에 6천 명분 달성한 신천지 ‘헌혈 기적’

오는 30일까지 진행...  혈액관리본부 “혈액수급 위기 상황에서 단체 헌혈 깊은 감사” 

김평화 | 기사입력 2022/04/21 [14:21]

헌혈 3일 만에 6천 명분 달성한 신천지 ‘헌혈 기적’

오는 30일까지 진행...  혈액관리본부 “혈액수급 위기 상황에서 단체 헌혈 깊은 감사” 

김평화 | 입력 : 2022/04/21 [14:21]

신천지예수교회가 1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생명나눔 헌혈 캠페인 \"생명 ON\"을 진행한다. (사진=신천지 예수교회)

 

심각한 혈액부족 사태 소식을 듣고 전국적으로 헌혈봉사에 나선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단 3일 만에 목표했던 6천 명분의 헌혈을 달성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의 헌혈봉사에서 첫날 2천여 명이 헌혈을 마친 것을 시작으로 3일 만인 20일 당초 목표했던 6천 명 이상이 헌혈을 마쳤다. 신천지예수교회는 목표량이 달성됐지만 예정대로 이달 말까지 헌혈 봉사를 진행해 혈액 부족 사태 해결에 최대한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6천 명분의 헌혈은 전국 평균 하루 헌혈량 5천400명분을 훌쩍 넘어서는 것으로, 단일 단체가 단기간에 이뤄낸 헌혈량으로는 초유의 사례다.

 

신천지예수교회에서도 당초 혈액부족 사태 소식에 수많은 자원자가 나서긴 했지만 헌혈이 가능한 성도들로 목표량을 채우는 데는 열흘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처럼 단 3일 만에 성도들이 적극적으로 헌혈봉사에 나선 것에 대해 교회 측은 깊은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혈액보유량이 하루 적정량 5일분에 크게 못 미치는 3일분이 조금 넘는 상황에서 신천지예수교회의 헌혈봉사가 시작됐으며 20일 현재 보유량은 약 4.3일분으로 상승한 상태다.

 

헌혈봉사가 이뤄진 현장은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뿐 아니라 생명을 나누는 봉사 소식을 들은 성도 가족과 지인들까지 참여하면서 서로를 격려하는 등 훈훈한 분위기다.
 
신천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