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신천지 성경교육센터, 2022년 상반기에만 10만 명 이상 수강

“직접 들어보고 판단할 것” 분위기 확산, 시온기독교선교센터에 수강생 몰려 온라인 세미나 조회수 2천200만 뷰 기록 … 

김평화 | 기사입력 2022/07/06 [15:10]

신천지 성경교육센터, 2022년 상반기에만 10만 명 이상 수강

“직접 들어보고 판단할 것” 분위기 확산, 시온기독교선교센터에 수강생 몰려 온라인 세미나 조회수 2천200만 뷰 기록 … 

김평화 | 입력 : 2022/07/06 [15:10]

신천지예수교회 온라인 성경 교육 참여 캡쳐 (사진=신천지 예수교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예수교회·총회장 이만희)이 운영하는 시온기독교선교센터에서 올 상반기에만 10만 명 이상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올 연말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에서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는 10만 명 수료생 배출이 예상된다.

 

7월 6일 신천지예수교회에 따르면 올 1월부터 6월까지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신규 등록 수강생은 10만 명을 넘어섰다.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매년 2만여 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으며 2019년에는 한 해 동안 10만 명 이상의 수료생을 배출하며 기하급수적 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

 

올해 상반기 구체적인 수강생 숫자를 보면 국내 총 9만 1천여 명, 해외 3만 5천 명이며, 7월 6일 현재 수강자는 10만 5천여 명이다. 특히 신학생, 목회자의 수강 등록수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오프라인 센터 운영을 중단하고 모든 교육과정과 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며 비대면 시대에 맞춰 빠르게 변화했다. 그 결과 팬데믹 기간 전 세계 모든 종교가 교인이 감소하며 어려움을 겪을 때 유일하게 비대면 상태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뤄냈다는 분석이다.

 

온라인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화상 성경교육 커리큘럼을 운영하며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전권을 초등, 중등, 고등 과정으로 나눠 진행한다. 이 때문에 성경을 전혀 모르는 비종교인에서부터 신학생, 목회자까지 누구나 다양한 과정의 수강이 가능하다. 모든 과정은 무료로 진행되며, 강의 후 그룹 스터디와 1:1 교육도 마련돼 있다.

 

올해 급성장의 이유로는 신천지예수교회를 제대로 알아보고자 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튜브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 각종 말씀세미나를 통해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 수준을 직접 접해본 이들이 그간 세상의 평가와는 전혀 다른 차원이란 사실을 인지하고 ‘직접 들어보고 판단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4일까지 진행한 신천지 온라인 세미나(시온기독교선교센터 초등‧중등‧고등 강의)는 조회수 총 2천200만 뷰를 기록, 해당 기간 구독자 수는 6만 명 이상 증가했다. 해당 온라인 세미나 시청 후 신천지예수교회 측에 정규 과정을 문의한 사람들도 지난 2년 중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2020년 코로나19 상황의 아픔을 겪으면서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단체 혈장 공여에 참여하고 최근 혈액 수급 비상사태 때 자발적으로 단체 헌혈에 나서는 등 신천지예수교회의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이 널리 알려진 것도 수강생 증가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그동안 기성교단이 퍼뜨린 악의적이고 왜곡된 정보와 달리 모범적인 가정생활과 사회활동을 하는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의 모습을 주변에서 직접 목격하고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해 직접 경험하고 판단해보겠다"며 적극적으로 수강 문의를 해온 사람들도 늘었다는 후문이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지난 2년 동안 어려운 일도 겪었지만 하나님을 의지하고 오직 말씀과 복음전파를 생각하며 대대적인 변화를 이뤄낼 수 있었다. 그 결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흐름대로라면 올해 10만 명 수료생 배출도 가능할 것 같다. 유례없는 성장이지만 흔들림 없이 종교의 본질과 신앙인 본분에 충실한 참 종교가 되도록 오직 예수님만 바라보며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신천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